[기자수첩]생각의 전환이 에너지전환 이끈다
[기자수첩]생각의 전환이 에너지전환 이끈다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나영 기자

[투데이에너지]1000호 발행을 맞아 국회의원을 비롯해 공기업, 민간기업의 대표를 인터뷰했다. 이 과정에서 에너지전환을 다시 한번 생각해 보게 됐다. 다양한 의견들이 있고 에너지원을 바라보는 시각은 모두 달랐지만 공통된 의견은 국민에게 부담이 전가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다. 또한 에너지원이 친환경에너지로 가는 것이 목표였다.

그 중에서도 더욱 마음 속에 남은 말은 생각의 전환이 에너지전환을 이끌어 낼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 스스로가 바뀌지 않으면 에너지전환을 이끌어 낼 수 없다는 말이다.

신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에 대해 국민들의 동의율은 상당히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미세먼지 없는 깨끗한 봄을 맞고 싶어하는 간절함이 담겨진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신재생에너지가 이제 더 이상 먼 얘기가 아니라 눈에 보이는 친숙한 에너지가 됐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최근에는 단독주택을 넘어 아파트 단지에서도 태양광패널을 손쉽게 볼 수 있다. 정부의 지원을 비롯해 가계 에너지소비를 줄이고자 하는 국민들의 의지도 있지만 태양광패널 가격이 낮아 일반인들도 쉽게 구매할 수 있는 수준에까지 이른 것이 이러한 긍정적 효과를 이끌어 낸 것으로 파악된다.

‘티끌 모아 태산’이라고 했던가. 나의 작은 실천이 국가 에너지안보를 지킬 수 있고 대규모 발전소 건설을 회피할 수 있다. 스스로 능동적으로 대처할 때 비로소 에너지전환이 실현가능해 진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에너지전환을 촉진하기 위해서는 아주 어려운 결정이겠지만 비용부담도 감수할 수 있어야 한다. 미세먼지를 없애고 에너지도 안정적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그만큼의 투자가 필요하다. 단순히 에너지원의 교체보다는 기존 전통에너지라 하더라도 이를 친환경적으로 사용할 수 있는 설비를 갖추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누구나 알고 있듯이 순수 신재생에너지만으로는 안정적인 에너지공급은 아직은 어려운 얘기다. 특히 제조산업이 국가의 경쟁력을 이끌고 있는 우리나라의 경우 대형 에너지설비가 불가피히다. 그럼에도 현 정부는 탈석탄, 탈원전을 표방하고 있다. 정치적이나 경제적으로 굉장히 꺼내기 어려운 얘기를 도마 위에 올린 것이다.

하지만 이는 전세계적 추세이고 가야하는 길인만큼 보다 현실성 있는 에너지전환을 만들기 위한 아이디어가 필요한 시점이다. 생각의 전환이 에너지전환 이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