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안위,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 심의
원안위,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 심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100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개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12일 제100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해 2건의 안건을 심의·의결하고, 3건의 안건을 보고받았다.

심의·의결 안건은 ‘원자력이용시설 운영 및 사업 변경허가(안)’, ‘원전 부지내 비상대응거점 시설 확보 관련 일부 개정고시(안)’다.

이에 원안위는 △한국원자력연구원(이하 KAERI) 연구용원자로 연료가공시설(새빛연료과학동) 사업변경허가(안)  △월성 3·4호기 운영변경허가(안) △고리 3·4호기 운영변경허가(안)을 심의·의결했다.

또한 원안위는 후쿠시마 후속대책으로 한국수력원자력에게 요구한 발전소 부지내 비상대응거점 확보와 관련,  설치 기준 등 관련 고시 개정(안)을 심의·의결했다.

이와 함께 보고안건은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확대조사 결과, 한국원자력연구원 해체폐기물 관리강화 방안, 기장연구로 건설허가 심사 결과(4차)다.

원안위 사무처는 KAERI의 서울연구로 등 해체시설의 방사성폐기물 무단처분 관련 보고 이후 해체폐기물 전반에 대한 확대조사 결과를 보고했다.

확대조사 결과 납 폐기물(약 44톤), 구리전선 폐기물(약 0.4톤), 금속류 폐기물(약 26.9톤), 토양·콘크리트·기타 폐기물(약 0.78톤)이 최종 소재불명됐음을 확정했다.

소재불명된 폐기물에 대한 방사선영향평가 결과, 최대 개인피폭선량은 원자력안전법령에서 정한 선량한도(1mSv/y) 이내임을 확인했다.

끝으로 원안위는 지난 제99회 회의에 이어 기장연구로 건설허가에 대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의 안전성 심사 결과를 보고받았다. 특히 이번 회의에서는 부지 안전성, 시설 안전성, 방사성폐기물 안전성 등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