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전력분야 안전관리 신경써야
[기자수첩]전력분야 안전관리 신경써야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병욱 기자

[투데이에너지]지난 4일 강원도 고성·속초지역에서 발생한 산불이 한국전력이 관리하는 개폐기와 연결된 전선이 발화지점으로 지목되며 논란이 일고 있다.

또한 일각에서는 변압기 등의 보수·정비 비용을 줄여 관리부실이 발생했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건설노조 전기분과위원회 노동자들은 지난 10일 청와대 사랑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전은 화재 원인이 외부 이물질이라는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국민에게 전하며 관리부실 책임을 회피하고 있으며 지금이라도 국민 안전과 화재예방을 위해 유지·보수예산을 확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한전 측은 배전설비의 성능저하에 따라 설비를 교체, 보강하는 ‘자본예산’ 외 설비 점검, 수선 관련 예산인 ‘계획수선비’는 증가추세에 있으며 올해의 경우 지난해대비 164%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한전이 제시한 최근 5년간 배전 보강예산 가운데 계획수선비 현황을 보면 2014년 2,282억원에서 2015년 2,452억원, 2016년 2,731억원, 2017년 2,946억원, 2018년 2,948억원으로 꾸준히 증가됐다.

경찰은 앞서 합동 감식을 통해 확보한 개폐기와 전선 등을 국과수에 정밀 감정을 의뢰한 가운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는 상황이다.

이제 이번 산불에서도 알 수 있듯이 안전 관리는 상당히 중요한 부분이라는 것이다.

이에 전기와 관련된 설비운영 기준을 높여 더욱 철저한 관리는 물론 설비운영 측면에서도 내구연한을 잘 관리해야 되며 전선의 지중화를 통한 방안도 고민해야 한다. 다만 지중화에 따른 예산문제도 만만치 않다는 것이다.

특히 배전선로 교체 시기가 경과한 불량·노후 시설이 전국적으로 상당히 많다는 지적이 일고 있어 이에 대한 조사 및 관리도 필요하다. 향후 더 큰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고의 방안을 통해 전력분야의 안전관리에 문제가 없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