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우크라이나 최대 태양광 전시회 참가
한화큐셀, 우크라이나 최대 태양광 전시회 참가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로운 고출력 태양광 제품 전시
독일 오셰르스레벤 상업용시설 지붕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모듈.
독일 오셰르스레벤 상업용시설 지붕에 설치된 한화큐셀 태양광모듈.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화큐셀이 17일부터 18일까지 우크라이나 키예프 ACCO 국제 전시 센터에서 개최되는 우크라이나 최대 태양광 전시회인 ‘씨아이솔라 2019(CI Solar 2019)’에 최초 참가한다. 이번 전시회는 글로벌 주요 태양광제조사를 포함한 약 100개사가 참가하고 관람객 5,000명이 방문할 예정이다.

우크라이나 태양광시장은 2017년부터 2019년까지 0.1502유로/kWh의 FIT(발전차액지원제도)가 지급돼 대형발전소 중심으로 지속 성장하고 있으며 상업용 시설을 활용하는 지붕형 태양광도 확대되고 있다. 2018년말 기준 우크라이나 전체 태양광 누적설치량 1.33GW 중 121MW가 지붕형 태양광에 해당한다.

한화큐셀은 이번 전시회에서 대형 발전소 및 지붕형 태양광시장 공략을 위해 새로운 제품 라인업을 공개한다. 그간 한화큐셀은 우크라이나 시장에 다결정 일반 모듈인 큐파워(Q.POWER)를 공급해왔으나 기존 모듈 출력대비 10% 이상 개선된 다결정 하프셀 모듈 큐플러스 듀오(Q.PLUS DUO)와 단결정 모듈 큐피크(Q.PEAK)를 소개한다. 한화큐셀은 두 제품을 기반으로 대형 발전소부터 지붕용 발전소에 이르기까지 우크라이나 태양광시장 전반을 공략할 계획이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한화큐셀은 고품질 모듈이 인정받는 유럽시장의 전통적 강자로서 고객의 니즈에 맞는 다양한 제품을 지속적으로 시장에 출시할 계획”이라며 “우크라이나뿐아니라 유럽 전 지역에서 시장 지위를 공고히 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영업 및 마케팅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한화큐셀은 미국, 일본, 한국 등 주요 태양광 모듈시장에서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했고 지난해에는 독일에서도 시장점유율 1위를 달성했다. 또한 글로벌 리서치 전문기관인 EuPD 리서치가 선정하는 ‘태양광 모듈 톱 브랜드’에 유럽에서 6년, 호주에서 4년 연속 선정되는 등 글로벌 태양광 시장에서 높은 선호도를 얻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