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가스, 1분기 LPG매출‧영업이익 감소···적자 전환 
SK가스, 1분기 LPG매출‧영업이익 감소···적자 전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생상품 평가손실 영향···LPG판매량은 오히려 늘어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LPG판매량은 늘어났지만 파생상품 평가손실로 인해 SK가스의 1분기 실적이 저조한 모습을 나타냈다. 

SK가스(대표 윤병석)는 금융감독원 공시를 통해 1분기 매출이 1조2,769억600만원으로 전년동기 1조6,605억7,800만원대비 23.1%, 전기 1조8,049억9,600만원에 비해서는 29.3% 감소했다고 밝혔다. 

3월 말까지 SK가스의 영업이익은 83억1,300만원으로 전년동기 572억2,200만원에 비해 85.5% 감소했으며 당기순이익은 전년동기 920억2,300만원의 손실이 발생했던 것이 올해에는 24억9,500만원으로 손실이 줄어 97.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실적은 LPG도입과 해외시장을 겨냥한 LPG트레이딩 등 파생상품에 대한 리스크 헤징에 따른 평가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파생상품 만기일 도래 시 실적 회복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3월 말까지 국제LPG가격이 예년에 비해 낮아 매출이 감소했지만 이란 사태 등으로 유가 상승 시 가격 인상에 따른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산업체, 석유화학사 등 국내시장에 대한 LPG판매량은 늘어났지만 중국, 인도, 일본 등 해외시장에 대한 판매량이 일부 감소한 것으로 보인다. 

SK가스가 종전 해외시장에서 수익이 적더라도 많은 물량의 LPG판매 전략을 구사해 왔다면 앞으로는 수익성이 높은 시장과 관련 기업을 대상으로 한 트레이딩시장을 공략해 나가는 방향으로 방침을 변화시켰던 영향도 없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SK가스는 주식배당을 통한 보통주 추가 상장도 실시한다. 

SK가스는 오는 26일 액면가 5,000원의 기명식 보통주 8만7,614주를 추가 상장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