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정유4사, 석유제품 수출 1분기 역대 최고기록 경신
국내 정유4사, 석유제품 수출 1분기 역대 최고기록 경신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4.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동기 대비 4.7% 증가한 약 1억2,000만배럴…수출액 0.9% 감소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정유업계가 올해 3월말까지 수출한 석유제품이 역대 1분기 수출물량 중 최고치를 기록했다.

대한석유협회(회장 김효석)는 SK에너지, GS칼텍스, S-OIL, 현대오일뱅크 등 국내 정유업계가 2019년 1분기에 수출한 석유제품이 전년동기 대비 4.7% 증가한 1억1,964만배럴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년 전인 2017년 1분기에 1억1,772만배럴을 기록한 후 지난해 1분기에는 다소 주춤했지만 다시 수출물량 최고치를 경신했다.

최근 세계 경제 성장률 둔화,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대외 교역조건이 악화되는 상황 속에서도 수출량이 증가할 수 있었던 이유는 지난 1분기에 비해 정유사가 수출하는 국가가 44개국에서 59개국으로 34.1% 증가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는 올해 1분기에 토고, 몰타, 에쿠아도르 등으로 휘발유, 경유, 항공유 등을 수출해 아시아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지중해, 남미 등지로 수출국을 다변화했다.

통상 1분기에는 석유제품 수요의 비수기로 꼽힌다는 점에서 대외 악조건 속에서도 석유제품 수출물량이 증가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적지 않다.
.
하지만 수출액은 휘발유 등 국제 석유제품가격 약세에 따른 수출단가 하락으로 전년동기대비 0.9% 감소한 84억9,741만달러를 기록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에 따르면 두바이유 가격은 지난해 1분기 배럴당 63.9달러에서 올해 1분기 63.5달로로 변동폭이 크지 않지만 정유사의 주요 수출제품인 국제휘발유(92RON) 및 국제경유(0.001%)가격은 각각 12.8%, 2.4% 하락했다. 

이에 따라, 정유4사의 1분기 수출 단가는 전년동기대비 5.3% 하락한 배럴당 71달러를 기록했다.

한편 1분기 석유제품 수출물량 기준으로 우리나라 최대 석유제품 수출국은 중국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분기 수출국 6위였던 대만과 11위였던 미국이 호주, 싱가폴 등을 제치고 각각 3위와 5위로 올라섰다. 

대만은 지난해 초 발생한 디젤생산시설 화재의 여파로 인해 지난해 3분기 이후 지속적으로 우리나라에서 경유를 수입하고 있다. 

미국은 우리나라에서의 항공유 수입물량이 지난해 1분기 대비 4배 가량 증가하면서 지난해 1분기 11위에서 올해 1분기 5위로 다섯손가락 안에 들어섰다. 

한편 미국은 1분기 중 우리나라의 주요 원유수입국 중 4위를 기록하는 등 한국의 주요 석유교역 상대국으로 부상하고 있다.

석유제품별로는 경유가 전체 수출물량의 39.8%인 4,762만5,000배럴로 가장 많았고 뒤이어 휘발유(19.7%), 항공유(17.8%), 나프타(9%)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대한석유협회 관계자는 “올해 성장률 전망이 잇달아 하향조정 되고 주요 산업 위주로 수출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정유업계는 수출국 다변화와 수출물량 증대로 어려움을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밝히고 “2분기에는 국제유가 강세와 정제마진 개선으로 수출체질도 개선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