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25일 두바이유 ↑, WTI·브렌트유 ↓
[국제유가] 25일 두바이유 ↑, WTI·브렌트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25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는 상승한 반면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북해산 브렌트유는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68달러 하락한 65.21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22달러 하락한 74.35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79달러 상승한 74.46달러에 마감됐다.

25일 국제유가는 원유 선물 차익 실현 매물 출회, 지난주 미 원유재고 증가 여파 지속, 미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고 러시아 송유관 수송 중단 등은 하락폭을 제한했다.

어게인캐피탈은 국제유가가 배럴당 65~70달러대까지 지속 상승함에 따라 상승 피로감이 누적됐고 이에 따라 일부 차익실현 매물들이 출회되면서 시장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갔다고 분석했다.

지난주 미 원유재고가 전주대비 548만배럴 증가한 4억6,000만배럴을 기록했고 WTI 선물 거래 실물 인도 지점인 쿠싱(Cushing)지역의 원유재고도 46만3,000배럴 증가했다. 미 원유생산량도 전주보다 달러당 10만배럴 증가한 달러당 1,220만배럴을 기록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가 전일대비 0.03% 상승한 98.20을 기록했다.

Druzhba 송유관(달러당 100만배럴 송유능력)을 통해 유럽으로 공급되는 러시아산 우랄 원유에 불순물이 섞이면서 원유수송이 잠정 중단됐다. 현재 달러당 현재 70만배럴의 원유공급이 차질을 빚고 있으며 러시아측은 원유 오염 문제를 해결하고 29일부터 원유수송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