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LPG차 인기에 신차 연이어 출시 
유럽, LPG차 인기에 신차 연이어 출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출가스 ECO 등급 적용으로 세제지원 및 통행료 할인 
친환경 대체연료로 LPG자동차의 인기가 늘어나면서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닛산 등 자동차 제작사가 유럽에서 LPG 신차를 연이어 내놓고 있다.
친환경 대체연료로 LPG자동차의 인기가 늘어나면서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닛산 등 자동차 제작사가 유럽에서 LPG 신차를 연이어 내놓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최근 유럽에서 친환경 대체연료로 LPG자동차의 인기가 늘어나자 피아트 크라이슬러(FCA), 닛산 등 자동차 제작사가 LPG 신차를 연이어 출시하고 있다.

FCA그룹은 스페인 최대 LPG 공급사 렙솔(Repsol)과 협업을 통해 지프의 베스트셀링모델인 레니게이드와 컴패스 LPG 모델을 내놨다. 

FCA그룹의 관계자는 “지프 LPG모델은 레니게이드 1.0리터 88kw 가솔린엔진, 컴패스 1.4 터보멀티에어2 가솔린엔진에 LPG시스템을 적용한 바이퓨얼 모델”이라고 설명했다. 

스페인에서 LPG차는 자동차배출가스등급 중 에코(ECO)등급에 해당돼 세금감면과 구매보조금 혜택뿐만 아니라 주차비, 고속도로 통행료 할인 혜택까지 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닛산의 대표 소형차 미크라(Micra)도 LPG모델을 출시했다. 

미크라 LPG모델은 0.9리터 IG-T 터보가솔린엔진에 LPG를 적용한 바이퓨얼모델이다.

최대출력은 90kw, 최대토크는 140Nm, 연비는 12.8㎞/ℓ를 기록했으며 강화된 배출가스규제 유로6C 기준을 만족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