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지자체 주도 재생E, 산업 확대 기회 되길
[기자수첩]지자체 주도 재생E, 산업 확대 기회 되길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송명규 기자

[투데이에너지]최근 지자체를 중심으로 한 재생에너지산업 육성 및 보급확대 전략이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특히 전라남도의 경우 ‘글로벌 에너지신산업 허브, 전남’ 비전을 선포하고 권역별 에너지신산업 육성 전략을 발표했다.

차세대 먹거리산업인 에너지신산업을 집중 육성하고 중부권, 동부권, 서부권으로 나눠 태양광과 수소연료전지, ESS,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핵심아이템을 중심으로 균형 있게 육성한다는 전략에 향후 글로벌 시장경쟁력 확보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각 지자체별로 미니태양광사업과 동시에 유휴부지 공간을 활용한 태양광발전소 설립도 줄기차게 이어지고 있다.

더군다나 이런 지자체 주도의 사업들은 매년 예산을 확대해 설치가구와 지역을 점차 확대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각 지자체별로 결코 소홀히 할 수 없는 지역주민의 에너지복지를 위한 각종 노력이 국내 에너지전환의 주역으로 성장해나가고 있는 것이다.

즉 지금까지 각종 지역주민의 민원과 인허가 지연으로 인한 산업침체를 가장 공정하면서도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주체는 결국 지자체였다는 점이다. 물론 아직까지 자체 보급사업 외에 민간기업이 주역이 돼 하는 태양광과 풍력사업의 경우 인허가로 인한 갈등과 충돌이 있긴 하다. 하지만 이를 해결해 줄 가장 큰 주역인 지자체에서 스스로 재생에너지에 대한 수용성을 확대해나가고 있다는 점에서 기대해볼만한 부분이다.

특히 최근 정부 정책으로 지자체가 주도하는 대규모 계획입지단지를 본격적으로 추진하는 하반기부터는 지자체가 국내 재생에너지 확대의 주역으로 성장해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계속해서 나오고 있다. 각종 인허가 문제를 자연스러우면서도 적극적으로 해결하면서 태양광과 풍력을 늘려갈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점은 확실하다.

지자체 주도 재생에너지 보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 국내 산업 성장의 주역이 되길 기대해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