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트리아 전기자동차 시장, 정부지원 확대 '주목'
오스트리아 전기자동차 시장, 정부지원 확대 '주목'
  • 김창수 기자
  • 승인 2019.05.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판매대수 6,757대···전년대비 24.4%↑
충전인프라 확대 등으로 빠른 성장 기대
Smatrics 전기충전소 전경.
Smatrics 전기충전소 전경.

[투데이에너지 김창수 기자] 최근 꾸준한 성장세를 보여주고 있는 오스트리아 전기자동차부문이 2019년부터 정부 보조금 및 관련 충전인프라 확대 노력 등에 힘입어 그 성장세가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예상돼 관심을 끈다.

코트라 글로벌윈도우 오스트리아 무역관에 따르면 친환경·에너지절약 트렌드와 맞물려 화석 연료를 사용하지 않는 미래 운송부문의 핵심으로 E-Mobility에 대한 관심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그 가운데 대표주자라 할 수 있는 전기자동차에 대한 시장의 관심 또한 증대되고 있다.

아직 기업수요에 비해 개인수요의 비중이 낮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관련시장 확대의 가장 큰 장애요인으로 지목되던 전기충전소 인프라 문제가 정부 및 업계 공동의 노력으로 빠르게 개선됨에 따라 향후 전기자동차 시장의 성장세는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오스트리아 승용차시장에서는 최근 전기자동차, 하이브리드자동차 등 친환경자동차부문이 괄목할만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특히 전기차부문의 성장세가 눈에 띈다.

오스트리아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2018년 한해 오스트리아에서는 총 6,757대의 전기자동차가 신규 판매됐다.

이는 전년대비 24.4% 증가한 수치로 2016년(+128.1%), 2017년(+42.0%) 등과 비교하면 다소 주춤한 성장세이지만 같은 기간 전체 신차 판매실적이 전년대비 3.5% 감소한 시장상황을 감안하면 전기자동차에 대한 소비자의 높은 관심도를 잘 보여준다.

오스트리아 친환경차부문에서는 과거엔 천연가스차의 성장세가 주목을 받았으나 2010년대 중반 이후 전기차, 하이브리드차 등의 성장세가 두드러지고 있다.

2018년 들어서는 초기단계의 새 수소자동차 모델이 출시되기도 했다.

오스트리아 전기차시장에서는 폴크스바겐이 선두업체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2018년 한해 판매된 6,757대의 전기차 중 폴크스바겐 차량은 1,908대(28.2%)로 2017년까지 관련 부분 선두업체였던 르노(1,170대, 17.3%)를 제쳤다.

그 뒤를 닛산, BMW 등이 잇고 있다.

지역별로는 니더외스터라이히 주에서 1,384대의 전기자동차가 판매돼 최다 판매량을 기록한 가운데 2위인 슈타이어막 주(1,349대)의 경우 전년대비 58%라는 큰 증가율을 기록했다.

한편 현재 오스트리아에서 판매 중인 전기차는 모두 외국에서 수입되고 있으며 주요 모델들의 제조업체국인 미국, 프랑스, 영국, 한국, 독일 등으로부터의 수입이 대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한국으로부터의 수입은 2015년 200만유로의 관련제품 수입 이후 지속적으로 증가해 2016년 435만유로, 2017년 2,147만 유로 등으로 가파른 상승세를 기록했다.

이러한 증가세는 2018년 들어서도 지속(+48.8%)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오스트리아 전기차 시장 성장세에는 정부의 정책적인 지원이 큰 역할을 하고 있다.

특히 올해부터 새로운 정부보조금 제도가 시행되면서 업계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20년까지 2년간 총 9,300만유로의 예산이 책정된 이 보조금패키지는 전기자동차, 전기자전거 등 친환경 이동수단 구입 외에도 전기충전소 설치 등에도 해당돼 ‘E-Mobility 지원 종합패키지’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클라우스 에델스브룬너 오스트리아 연방상공회의소 자동차부문 대표에 따르면 이번에 발표된 정부보조금 패키지는 기존의 프로그램들을 통합, 강화한 것이다.

 

E-Mobility 보급확대를 통해 교토의정서 상의 온실가스 감소목표를 달성하는데 큰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전기자동차부문의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그 추세를 가속화하기 위한 선결과제 또한 명확히 나타나고 있다.

가장 큰 문제는 아직도 개인수요 비중(19.9%)이 적다는 점이다.

 

기업 등 비개인수요가 전체의 80% 이상으로 이런 시장상황 요인으로는 충전소 인프라 부족으로 인한 불편함 등을 들 수 있다.

이와 관련해 오스트리아 정부 및 관련 업체들이 공동으로 충전소 인프라 확대를 위한 프로젝트를 다양하게 진행 중이다.

그 중 2019년 시작된 수도 빈의 프로젝트가 관심을 끌고 있다.

빈 시와 지역에너지 사업자인 Wien Energie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이 프로젝트는 2020년까지 1,000개의 전기충전소를 추가로 설치하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빈의 전기충전소는 총 250개이다.

총 700만유로가 투입될 이 프로젝트가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빈 시내 및 외곽 인근지역의 경우 최소 400m 내 한 곳의 충전소 인프라를 갖추게 된다.

이밖에 대형 에너지사업자들인 OMV, Verbund, Siemens 등은 컨소시엄형태로 Smatrics(www.smatrics.com)를 설립해 전기충전소를 운영 중이다.

Smatrics는 2018년 말 기준 빈 시내에 69개의 충전소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속적으로 늘려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