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차단기능 LPG용기밸브 문제, 정부 뭐하나?
[기자수첩]차단기능 LPG용기밸브 문제, 정부 뭐하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대인 기자

[투데이에너지]지난 2007년부터 의무부착되기 시작한 차단기능형 LPG용기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현상이 매년 되풀이되고 있는 실정이다.

의무부착 초기부터 우여곡절을 겪었 었는데 지금까지도 이같은 문제가 지속되고 있다는 것은 정부나 가스안전공사의 무관심을 방증하는 것은 아닌지에 대한 시선도 있다.

LPG는 주로 도서벽지, 농어촌 등 에너지소외계층에서 사용하고 있어 가볍게 접근하는 측면도 없지 않다는 지적이다.

취재 현장에서 정부나 국회 등 고위층에서 사용하는 시설에서 가스냄새가 진동한다는 민원이 제기됐을 때 얼마나 빠르고 신속하게 문제해결에 나섰는지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게 떠오르는 것은 왜일까?

차단기능형 LPG용기밸브를 도입했지만 그 기능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지 않는 현상은 반드시 개선돼야 한다.

LPG용기밸브 내 각도를 조정했음에도 여전히 가스가 새고 있는 것은 문제해결에 대한 접근 자체가 미흡한 수준에 그쳤거나 미봉책에 지나지 않았다는 평가도 없지 않다.

누출된 가스가 LPG사고로 연결될 개연성이 높으며 대기 중으로 방출된 LPG는 밸브제조사가 보전해 주지 않으면 LPG공급자나 소비자들의 손해로 돌아가게 되며 온실가스 등 기후변화에도 나쁜 영향을 미치게 된다.

이 때문에 LPG관련 사업자나 해당 단체에서 본지를 비롯한 다수의 언론 매체에서도 실태파악과 문제해결을 수십차례 주문한 바 있다.

이에 오는 10월까지 6개월동안 내구성 시험을 하겠다는 것이 정부나 가스안전공사의 차단기능 LPG용기밸브에 대한 문제해결 계획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LPG사용자나 공급자는 앞으로도 LPG용기 밸브에서 누출될 가스사고에 불안해 하고 그로 인해 발생된 또는 발생될 손해를 떠안아야 하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매년 되풀이되는 차단기능 LPG용기밸브에서의 가스누출 소식을 더 이상 듣지 않는 날이 빨리 오길 기대해 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