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3일 WTI·Brent유 ↓, Dubai유 ↑
[국제유가] 13일 WTI·Brent유 ↓, Dubai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3일 국제유가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북해산 브렌트유가 하락한 가운데 중동산 두바이유는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62달러 하락한 61.04달러에 마감한 반면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39달러 상승한 70.23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또한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87달러 상승한 70.97달러에 마감됐다.
13일 국제유가는 미-중 무역 분쟁 심화(관세 힘겨루기)의 영향 등으로 하락했고 호르무즈 해협 인근 UAE 해역에서 사우디 선박 등의 피격소식 등은 하락폭을 제한했다.

13일 중국이 6월1일부터 미국에서 수입하는 600억달러 규모의 수입품에 대해 5~25%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했다. 대상 품목에는 미국산 LNG(기존 10%)도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미 무역대표부는 다음 달 추가적으로 약 3,000억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기 위한 공청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10일부터 2,000억달러 규모 중국산 수입품 관세를 10%→25%로 인상했다.

13일 사우디 에너지부 장관은 12일 오전 6시 즈음 호르무즈 해협과 140km 떨어진 UAE 후자이라 항구 인근 수역에서 자국 유조선 2척이 피격 됐다고 발표했다 12일 UAE 정부도 자국 영해 일대에서 4척의 상선이 피격됐다고 밝혔으나 공격 주체 등 구체적인 사항들은 알려지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