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울본부, 울진 두천리 산채·약초숲 조성 돕는다
한울본부, 울진 두천리 산채·약초숲 조성 돕는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5.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종 및 종자 구입비용 1억여원 지원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본부장 이종호)는 14일 울진국유림관리소(소장 전상우)와 ‘지역주민 소득증대를 위한 두천리 산채·약초숲 조성사업’ 지원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한울본부가 재료비 등 1억여원을 지원하고 울진국유림관리소는 인건비 등을 부담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지난 4월에는 엄나무, 곰취, 산양삼, 땅두릅, 더덕, 도라지, 일당귀 등 8가지 산채, 약초 재배단지 10ha를 완성한 바 있다.

향후 산채·약초단지는 지역주민에게 무상으로 제공돼 농가소득 증대 및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효자역할을 톡톡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한울본부는 사업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도록 관련 마을기업설립 역시 지원할 예정이다.

이종호 본부장은 “울진의 산림을 활용한 이 사업이 지역경제에 큰 보탬이 됐으면 한다”라며 “앞으로도 한울본부는 지역특성에 맞는 사업을 발굴해 울진군 경제활성화 및 지역주민 소득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한울본부는 이외에도 농업인 비료지원, 전복치패 방류 등 지역 농·어업 발전을 위한 상생경영에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