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반도체용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
가스안전公, 반도체용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재경 경기지역본부장 “네트워크 강화로 안전관리 업무 공조 강화”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이 15일 반도체 제조용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 및 사용시설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이 15일 반도체 제조용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 및 사용시설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된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본부장 장재경)는 15일 반도체 제조용 특수고압가스 제조·저장·판매 및 사용시설 업계 관계자 약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를 개최했다.

이번 ‘특수고압가스 기술교류회’(이하 기술교류회)는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가 관내 특수독성가스분야에 대해 종합적, 체계적으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그동안 업계와 사전논의를 거쳐 정기적인 교류의 장으로 마련하면서부터 시작됐다.

이번 기술교류회에서는 삼성전자를 비롯해 경기지역본부 관내 특수고압가스 제조, 저장, 판매, 사용 등 단계별 관련업계가 참여해 특수고압가스의 누출 등 비상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방안, 반도체 생산 업계간 인적 네트워크 구축방안, 비상대응장비 협조체계 정립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이날 가스저장소 방호벽 적용방안 등 10여건의 토의 주제가 제안돼 참석자간 열띤 의견교환을 통해 현장 애로사항을 해소하고 법령 개정사항 등에 대해 가스안전공사 해당 부서에 제출하기로 했다.

경기지역본부는 이번 첫 기술교류회 자리를 빌어 독성가스시설 국내 현황, 사고사례 및 현안사항 등을 설명하고 가스사고 예방활동을 당부했다.

특히 가스안전공사 산업가스안전기술센터와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 담당자를 초청, 조영훈 차장이 독성가스 잔가스처리 방법, 안전기기시험 인증 및 안전교육을, 이용길 과장이 방호벽 강판제 출입문을 대체할 방화문 기술개발과 현장 적용방안에 대해 발표했다.

장재경 가스안전공사 경기지역본부장은 “지난 2012년 구미공단 불산 누출사고와 같이 특수고압가스 관련 사고가 발생하면 막대한 인명과 재산피해를 유발할 수 있다”라며 “반도체 특수가스 업계 관계자간 협력 및 전문성 향상으로 빈틈없는 안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기술협의회를 앞으로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