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학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개최
원자력학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2일 제주도 국제컨벤션센터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학회(회장 김명현)는 ‘한국원자력학회 창립 50주년 기념식 및 춘계학술대회’를 오는 22일부터 24일까지 제주특별자치도 국제컨벤션센터에서 개최한다.

원자력학회는 원자력에 관한 학술 및 기술 발전을 목적으로 1969년 3월8일 설립돼 그동안 원자력관련 간행물 발간, 장학사업, 국제협력 사업 및 학술회의 개최 등 활발한 활동을 통해 원자력계 발전에 크게 기여한 국내 최고의 학술단체다.

이번 행사에는 정병선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연구개발실장, 주영준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실장 등 정부 인사와 일본 원자력학회 부회장, 미국원자력협회 회장, 웨스팅하우스 사장, 에미레이트 원자력에너지공사 사장 등 관련단체 회장, 정부, 원자력계 기관장, 원자력산업체 대표, 대학교수 등 국내·외 원자력계 산·학·연·관을 대표하는 1,6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이날 행사는 한국원자력학회와 원자력산업회의 공동 특별세션 및 원자력 60주년 기념식과 원자력학회 창립 50주년 기념행사, 춘계학술발표회 등 3개 세부행사로 치러질 예정이며 학회 창립 50주년을 맞아 학회 50년 발자취 (past-50) 영상 상영, 미래비전 선포(Future 50 - KNS 미래를 말하다)와 공로상 시상, 특별강연, 논문발표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또한 특별강연에서는 이병태 카이스트 교수가 ‘환경과 에너지 정책의 정치와 경제학’에 대해서 강연할 예정이며 류고 하야노 동경대학 교수가 ‘후쿠시마 방사능 영향에 대한 사실과 미신’에 대해 강연할 예정이다.
 
김명현 학회장은 “지난 50년간 원자력계가 학회를 중심으로 연구개발, 인력양성, 발전사업, 안전성 확보 등에 매진해 온 결과 이제 우리나라는 미국과 유럽에서 인정받는 원자력발전 강국으로 당당히 자리매김했다”라며 “청정에너지의 하나인 원자력이 기후변화에 대처하고 미세먼지 문제를 해결하는 데 최대한 기여하도록 창의적인 연구개발의 중심적 역할을 학회가 담당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