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한빛 1호기 출력 폭주 일어날 수 없다”
한수원, “한빛 1호기 출력 폭주 일어날 수 없다”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어봉 인출 여부 조사 중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은 21일 한빛원전 1호기 원자로 열출력 제한치 초과와 관련해 설명자료를 통해 “한빛1호기는 제어봉 인출이 계속됐더라도 원자로출력 25%에서 원자로가 자동으로 정지되도록 설계돼 있어 더 이상의 출력증가는 일어나지 않는다”고 밝혔다.

한수원측은 “지난 10일 오전 10시30분 제어봉 인출을 시작해 원자로출력이 18%까지 상승했으나 발전팀이 이를 감지하고 10시32분 제어봉을 삽입해 출력은 10시33분부터 1% 이하로 감소했으며 11시2분부터는 계속 0% 수준을 유지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수원측은 “체르노빌 원전의 경우 안전설비가 작동하지 않도록 차단한 상태에서 시험을 무리하게 강행하다가 출력폭주가 발생해 사고로 이어졌으나 한빛 1호기의 경우 모든 안전설비가 정상상태를 유지했으므로 출력 폭주는 일어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또한 한수원측은 “원자로 운전은 원자로조종감독자면허 또는 원자로조종사면허를 받은 사람이 해야 하나 원자로조종감독자 면허 소지자가 지시·감독하는 경우에는 면허를 소지하지 않는 사람도 할 수 있다”라며 “다만 이번 한빛 1호기의 경우 정비원이 원자로조종감독자인 발전팀장의 지시·감독 하에 제어봉을 인출했는지 여부는 조사 중”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