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선급, 獨 지본사와 유해물질목록 검사서비스 계약 체결
한국선급, 獨 지본사와 유해물질목록 검사서비스 계약 체결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관리선박 100척 대상
한국선급, 지본, 베리파비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선급, 지본, 베리파비아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선급(KR, 회장 이정기)은 최근 독일소재 세계적 선박회사인 독일 지본社(ZEABORN SHIPMANAGEMENT)의 관리선박 100여척에 대해 EU 선박재활용규정(EU Ship Recycling Regulation) 발효에 따른 유해물질목록(IHM, Inventory of Hazardous Material) 검사서비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계적으로 환경에 관한 규제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지난 2009년 5월 국제해사기구(IMO)는 홍콩회의를 통해 ‘안전하고 환경친화적인 선박재활용에 대한 국제협약(International Convention for the Safe and Environmentally Sound Recycling of Ships)’을 채택했지만 현재 발효되지는 않은 상태다.

반면 이와 별개로 유럽연합은 EU 선박재활용 규정(EU Ship Recycling Regulation)을 제정하고 EU 국적 선박의 해체·분해·재활용 등의 작업이 친환경적이며 안전한 방식으로 이뤄지도록 엄격한 요건을 설정한 후 시행해 오고 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 국적선 및 유럽연합 모든 영해에 기항하는 선박은 기국(선박국적: 선박은 국제관례상 깃발로 국적을 표기한다)과 무관하게 2020년 12월31일 이후 선 내 모든 유해물질이 기록된 목록 및 관련 증서를 비치해야 한다.

한국선급은 이번 계약을 통해 지본사의 선박 100여척에 대해 작성된 유해물질목록에 대한 검증, IHM 관련 선박검사 시행, 적합확인서 또는 유해물질증서 발행 등의 업무를 수행하게 된다. 

선내 유해물질 파악 및 목록 작성은 한국선급에 등록된 전문공급업체인 베리파비아사(Verifavia Co.)를 통해 이뤄지며 현재 한국선급에는 베리파비아사를 포함해 전세계 7개사가 전문공급업체로 등록돼 있다.

한국선급은 향후 전문공급업체 수를 지속적으로 늘려 전 세계 고객들에게 차질없이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띠에모 율리히 지본사 부사장은 “이번 계약을 통해 한국선급과 같은 신뢰성 있는 세계적 선급을 파트너로 맞이하게 돼 우리 회사 선박들의 국제협약이행을 차질없이 진행할 수 있게 됐다”고 밝혔다.

이정기 한국선급 회장은 “이번 계약은 한국선급이 다년간 축적해온 친환경 기술서비스가 세계적으로 인정받게 된 쾌거”라며 “고객과의 긴밀한 기술 협의 및 최고의 기술서비스 제공으로 지본 선박사의 국제협약 준수에 최상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