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삼화 의원실, 전력산업 총체적 난국 해법 토론회 개최
김삼화 의원실, 전력산업 총체적 난국 해법 토론회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5.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28일 국회 의원회관서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국회 김삼화 의원은 오는 28일 국회의원회관 제2소회의실에서 ‘전력산업 총체적 난국 해법은 없나’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김선교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 박사와 박진표 법무법인 태평양 변호사가 각각 ‘전력산업 변화를 추진, 수용할 동기·의지는 있는가?’와 ‘전력시장 매커지즘을 둘러싼 법적 갈등과 대안의 모색’을 주제로 발제를 한다.

주제 발표에 이어 진행되는 토론에서는 김영산 한양대 교수가 좌장을 맡고 이채원 산업통상자원부 전력시장과 팀장과 최현근 한전 전력거래실장, 조강욱 전력거래소 시장통계개발처장, 이유수 에너지경제연구원 본부장, 장현국 삼정KPMG 상무가 참여해 난맥에 빠진 전력산업의 나아갈 방향을 놓고 뜨거운 논쟁을 벌일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