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기평, 수소경제 활성화 기술교류의 장 마련
에기평, 수소경제 활성화 기술교류의 장 마련
  • 홍시현 기자
  • 승인 2019.0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제도 개선점, 기술개발 및 산업 생태계 강화 논의
‘그린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방안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그린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방안 세미나’가 진행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홍시현 기자]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원장 임춘택, 이하 에기평)이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한 교류의 장을 마련했다. 

에기평은 23일 부산 해운대그랜드호텔에서 열린 ‘그린수소산업 생태계 강화방안 세미나’ 춘계학술대회 특별세션에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의 성공적인 이행을 위한 법·제도 개선점, 기술개발 방향 및 산업 생태계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

특별세션에서는 △수소경제 국내·외 현황 및 주요 이슈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및 로드맵 소개 △그린수소 생산 기술개발 현황 및 공급 인프라 구축 방안 △국내 수소 액화기술 현황과 상용화를 위한 이슈 및 해결방안 △수소충전소 운영 현황 및 국산화 기술 확보 전략 △발전용 연료전지 적용 현황 및 산업 육성 방안 △수소에너지 활용 확대 및 신산업 창출 방안을 주제로 한 발표가 진행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서는 수소의 생산 및 공급 전략 마련과 생산·저장·운송·활용 전과정의 경제성 확보가 필요하다”라며 “간헐성, 변동성에 대응이 가능한 기술 확보와 수소 활용 확대를 위한 새로운 산업 창출 및 기술개발이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기성섭 에기평 신재생기획실 실장은 “수소경제는 세계적으로 초기 단계인 만큼 원천·상용화 기술 확보가 중요하다”라며 “이번 세미나에서 논의된 기술수요 및 산·학·연 의견을 적극적으로 반영해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이행에 필요한 핵심기술을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