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어스랩, 日 풍력컨퍼런스서 풍력점검용 드론기술 소개
니어스랩, 日 풍력컨퍼런스서 풍력점검용 드론기술 소개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AI기반 예측점검 연구성과 발표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자율비행드론으로 풍력발전기 점검서비스를 제공하는 니어스랩(대표 최재혁)이 24일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Japan Technical Symposium’에서 AI기반의 예측점검기술에 대한 연구결과를 공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영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대기업인 BP Castrol과 안전점검업체인 오닉스인사이트가 공동으로 주최했으며 빅데이터 분석과 IoT기술을 사용한 풍력발전기 점검을 주제로 진행된다. 특히 이번 행사에는 일본의 주요발전사 및 발전단지 운영사와 엔지니어 등이 참여한다.

니어스랩은 블레이드의 데이터를 빠르게 취득할 수 있는 자율비행드론 기술과 결함을 1초 이내에 정확히 찾을 수 있는 AI 알고리즘에 대해 발표한다.

니어스랩이 오닉스와 공동연구한 결과에 따르면 자율비행드론으로 기존에 6시간 걸렸던 풍력발전기 점검을 15분안에 완료할 수 있으며 AI 알고리즘을 통해 사람의 눈으로는 발견하기 힘든 블레이드의 결함을 빠르게 찾고 적시에 정비를 하는 것이 가능하다.

최재혁 니어스랩 대표는 “이미 국내 인공지능 기반의 점검업체 중에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으며 해외에서도 대규모의 기업들과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글로벌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서 경쟁력을 강화할 예정”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