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된 LPG조직을 만들자
통일된 LPG조직을 만들자
  • 조대인
  • 승인 2006.02.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PG에 대해 나쁜 인식을 가지고 있는 것은 비단 소비자만은 아닌 것 같다.

산자부를 비롯한 일선 공무원들도 LPG업무를 맡는 것을 그리 달가워하지 않는다. 그도 그럴것이 LPG산업의 각 주체들은 결집된 의견을 전달하는 것이 아니라 제각각 다른 의견을 제기하기 때문이다.

타 연료와의 가격 경쟁력 등에 밀려 앞으로 LPG산업의 미래가 불투명하다는 점에는 모두 공감을 하고 있다.

이같은 현상을 타개해 나가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LPG산업과 관련된 의사를 결집해 이를 전달하고 관철해 나갈 수 있는 조직마련이 시급하다.

물론 LPG수입사를 비롯해 충전 및 판매업계에 이르기까지 각 업계의 의견을 대변할만한 단체는 있지만 제기된 다양한 의견을 한두가지로 결집하고 이를 일관되게 추진할만한 조직이 갖춰져 있다고 단언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경유택시, 프로판 특소세 폐지, LNG발전소 건설 등 굵직굵직한 문제에서부터 용기재검사기간연장, 가스허가기준 정비 등 각 업계의 이해관계가 얽혀 있는 문제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문제가 있지만 각 사안이 발생할 때 서로 머리를 맞대고 해결하려고 노력하기에는 분명 한계가 있다.

LPG업계에서 중장기적으로 풀어 나가야 할 문제와 단기적으로 해결할 문제를 각각 분류해 현재 갖춰져 있는 각각의 사업자단체에 연락하고 또 회원사에게 정보를 제공해 나가는 것부터 시작해야 될 것으로 보인다.

앞으로 LPG산업은 정보가 생명이며 각 업계간 지속적인 관계(?)를 통해 협의와 조율을 거치지 않고 문제가 발생할 때마다 처리해 나가기에는 무엇인가 부족한 점이 많아 보인다.

LPG산업의 미래는 정부와 관련사업자 모두의 몫이다. 관련 이해 당사자들이 성장을 멈춘 LPG업계의 산적한 문제를 어떤 방법과 절차를 거치면서 풀어나가고 어떤 선택을 할지 향후 행보가 궁금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