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충북보건과학대와 교육분야 MOU 체결
가스안전公, 충북보건과학대와 교육분야 MOU 체결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용 특수가스 및 독성가스 법정·위탁교육 실시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우)이 송승호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총장(좌)과 충북혁신도시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교육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우)이 송승호 충북보건과학대학교 총장(좌)과 충북혁신도시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교육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는 충북보건과학대학교(총장 송승호)와 가스안전교육 지원분야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충북혁신도시 소재 가스안전공사 본사에서 28일 체결한 이번 업무협약은 충북보건과학대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가스안전교육을 강화하고 가스사고 예방을 위해 상호 교류 협력하기 위한 것이다. 

가스안전공사와 충북보건과학대학교는 앞으로 가스안전 교육과 가스안전 체험 프로그램 교류, 가스안전 홍보와 강사인력 파견, 교육콘텐츠개발 등에서 상호 협력한다.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교육은 가스안전공사 산업가스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산안센터)에서 진행한다.

지난 2017년 12월 개소한 산안센터는 2018년부터 반도체용 특수가스 및 독성가스 중심으로 산업계 가스 안전관리자를 위해 독성가스 일반제조 충전 저장 판매시설, 냉동제조시설, 특정제조, 특정고압가스사용시설 등에 대한 법정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또한 충북보건과학대학교와 극동대학교, 삼성디스플레이 등 학생과 산업계의 반도체 특수가스 비상대응 실무 및 취급실무 등에 관한 위탁교육도 이뤄지고 있다.

산안센터에서는 지난해에만 법정교육 904명과 위탁교육 84명을 포함해 총 988명이 교육을 이수했고 올해에는 법정교육 1,155명과 위탁교육 100명 등 총 1,255명을 대상으로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가스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VR(Vertual Reality)체험교육 등 관련 시설과 인프라를 상호 활용하고 강의인력 상호 지원 및 기술교류를 통한 교육콘텐츠개발을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으로 가스안전을 위한 예방교육부터 체험프로그램 등을 실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하고 “학생들이 교육 및 체험을 통해 스스로 위험 상황을 해결해 나갈 수 있는 대처능력을 기르는 등 실무형 인재 육성이 가능할 것”이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