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진복합소재, 현대차 수소버스에 수소연료탱크 공급
일진복합소재, 현대차 수소버스에 수소연료탱크 공급
  • 김창수 기자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음새 없어 폭발 위험 無

[투데이에너지 김창수 기자] 일진복합소재(대표 김기현)는 현대자동차의 수소버스용 저장시스템(모듈) 및 연료탱크 공급업체로 선정됐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일진복합소재는 수소연료탱크 양산기술을 보유한 플라스틱 복합소재 연료탱크 전문기업이다.

지난 2014년 현대차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한 투싼 수소전기차에 연료탱크를 공급한 데 이어 차세대 수소전기차 '넥쏘'에도 연료탱크를 독점공급하면서 양산 노하우를 축적했다.

일진복합소재의 관계자는
현대차에 공급하는 수소연료탱크는 고강도 플라스틱 재질의 원통형 용기에 탄소섬유를 감아 만드는 타입4 연료탱크라며  금속을 용접해 만드는 기존의 타입1 연료탱크와 달리 이음새가 없어 폭발의 위험이 없고 용광로나 수심 7,000m의 고압에서도 터지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특히 일진복합소재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에 따라 수소연료탱크 관련설비도 증설한다는 계획이다. 

김기현 일진복합소재 대표는
파열·내압·기밀 등 25개 항목에서 글로벌 수준의 안전기준을 충족시키는 세계 최고 제품이라며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전기차 연료탱크시장을 선점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