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 일본 인증기관 KHK와 정기 기술교류 회의
가스안전公, 일본 인증기관 KHK와 정기 기술교류 회의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5.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진설계기준 등 가스기술분야 현안 폭넓게 논의
가스안전공사와 일본 고압가스보안협회는 제15차 정기회의를 개최한 후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 오재순 부사장, 이치가와 KHK 회장, 미우라 KHK 부장(앞줄 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가스안전공사와 일본 고압가스보안협회는 제15차 정기회의를 개최한 후 이연재 가스안전공사 안전관리이사, 오재순 부사장, 이치가와 KHK 회장, 미우라 KHK 부장(앞줄 좌부터)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사장 김형근)와 고압가스보안협회(KHK 회장 이치카와)는 지난 29일 서울 인터콘티넨탈 코엑스에서 한·일간 고압·LP가스분야 정보교류 및 협력을 통한 발전 도모를 위해 ‘제15회 한일 KGS-KHK 정기회의’를 개최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 기관은 △한국의 고압가스 사고현황 및 사례 △일본의 CO중독사고 현황 및 사고 방지 대책 △최신기술을 활용한 도시가스 노출배관 검사시스템 구축방안 △일본의 가스시설 내진설계기준에 대한 가스기술분야 현안사항을 주제로 폭넓은 의견을 교환했다.

오재순 가스안전공사 부사장은 “앞으로도 양 기관의 교류협력체계를 활성화 하고 공고히 해 가스사고 감축과 가스산업기술 발전을 이룰 수 있도록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밝혔다.

고압가스보안협회(KHK)는 지난 1963년 12월에 설립된 경제산업성 산하 고압 및 LPG검사기관으로 가스기술기준책정, 가스시설검사, 경영시스템 심사등록, 가스기술연구개발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