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 12년째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역할
S-OIL, 12년째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역할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간환경보호단체에 2억5,000만원 후원
S-OIL은 서울 마포구 본사 대강당에서 ‘2019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캠페인 발대식’을 열고 환경 단체에 후원금 2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S-OIL은 서울 마포구 본사 대강당에서 ‘2019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캠페인 발대식’을 열고 환경단체에 후원금 2억5,000만원을 전달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S-OIL(대표 오스만 알 감디)은 5일 세계 환경의 날을 맞이해 서울 마포구 본사 대강당에서 ‘2019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지킴이 캠페인 발대식’을 열고 한국수달보호협회, 한국민물고기보존협회, 천연기념물곤충연구소, 한국조류보호협회, 한국두루미보호협회 등 환경단체에 후원금 2억5,000만원을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S-OIL은 장기적 관점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후원이 필요한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보호활동에 동참하기 위해 기업 최초로 지난 2008년 문화재청과 ‘문화재 지킴이’ 협약을 체결했다.

S-OIL의 후원금은 수달·두루미·어름치·장수하늘소 등 멸종위기 천연기념물 보호기금 및 저소득가정 어린이교육, 임직원 지킴이 봉사활동 등에 쓰인다.

선진영 S-OIL 본부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생태계 보호 및 연구활동을 위해 헌신적으로 노력하고 계신 여러 환경단체 관계자 여러분들과 자원봉사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라며 “앞으로도 생태계보존에 대한 국민적 공감과 실천이 확대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S-OIL이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S-OIL 천연기념물 지킴이 활동은 △보호종 전문단체 연구·보호활동 지원 △임직원·고객 가족 천연기념물지킴이 봉사활동 △대학생 천연기념물 지킴이단 △저소득가정 어린이 천연기념물 교실 등으로 이뤄져 있다.

지금까지 4,700여명의 임직원과 고객 가족이 봉사활동에 참여했고 4,100명의 저소득가정 어린이들이 생태교육 캠프에 참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