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지역 혁신성장 위한 창업지원 사업 ‘앞장’
전기안전公, 지역 혁신성장 위한 창업지원 사업 ‘앞장’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스타벤처 MVP프로그램 참여 지원' 협약
전기안전공사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안전공사와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 관계자들이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와 손잡고 지역 혁신성장을 위한 창업지원사업에 함께 나선다.

전기안전공사는 5일 전북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박광진)와 ‘창업지원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2019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을 통해 창업 희망자들을 돕기로 했다.

‘스타벤처 MVP 프로그램’은 창업 희망자들의 우수 아이디어를 발굴해 시제품 제작에 드는 최소요건 비용(MVP: Minimum Viable Product)을 제공해주는 창업 지원을 위한 공익사업이다.

창업가 발굴·육성, 창업가의 성장을 위한 전기안전 전문기술 컨설팅과 네트워킹 확대가 주된 내용이다.

향후 협약에 따라 관련 정보를 공유하고 창업가 육성에 필요한 지원을 함께 하기로 했다.

조성완 전기안전공사 사장은 “전기안전공사가 보유한 자원이 우수 스타트업 프로그램을 육성하는 밑거름이 되기를 바란다”라며 “다양한 혁신 창업을 통해 전북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보탬이 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전기안전공사는 전기안전관리 분야의 민간 창업희망자들을 위한 ‘케샘(KESM: Kesco Electrical Safety Management)’창업 지원 사업을 펼쳐오며 지난해 이어 올해도 7개팀, 49명의 창업을 도울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