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안전公, 제2기 ‘케샘’ 민간 창업 지원대상자 선정
전기안전公, 제2기 ‘케샘’ 민간 창업 지원대상자 선정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개 업체 49명 선정
창업 사업 지원 대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창업 사업 지원 대상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조성완)는 민간 분야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공모한 케샘(KESM : Kesco Electrical Safety Management) 창업 사업의 지원 대상자들을 선정했다.

전기안전공사는 5일 서울 구로구 키콕스 벤처센터에서 창업지원자 선정평가위원회를 열고 7개 업체 49명에게 창업의 발판을 마련해줬다.

선정된 기업들과 대상자들에게는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을 통해 계측장비 구입과 창업에 필요한 법제도 및 회계 컨설팅, 안전관리 실무교육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또한 각 지역 유관기관 전기직 정년퇴직자와 대학졸업 예정자, 케샘 창업업체를 연결해주는 스타트 업(Start-業) 매칭프로그램으로 민간 일자리와 구직자의 징검다리 역할도 할 예정이다.

전기안전공사는 앞으로도 민간과의 상생협력과 전기안전관리 분야의 좋은 일자리 창출을 위해 더욱 다양한 창업 지원 사업을 펼쳐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