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불편함 때문에 안전을 포기한다?
[기자수첩]불편함 때문에 안전을 포기한다?
  • 조재강 기자
  • 승인 2019.0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재강 기자

[투데이에너지]지난해 12월18일 강원도 강릉의 한 펜션에서 고등학교 3학년 학생 10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진 채 발견돼 119가 병원으로 옮겼지만 3명이 숨지고 7명이 다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한 바 있다.

사고의 원인은 무자격 업자의 보일러 연통 시공으로 밝혀졌으며 이로 인해 안전시공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일깨우는 계기가 됐다.

이런 상황에 최근 LPG소형저장탱크의 시공범위 확대를 요구하는 일부 업계의 움직이 있어 과연 현실적으로 타당한지 살펴볼 필요가 있을 것 같다.

최근까지 LPG벌크판매사업자는 가스시설시공업 2종 자격으로 시공규모를 기존 0.5톤에서 3톤까지 확대해달라고 정부측에 요청했다. 현재 3톤의 공급규모에 맞게 시공도 동급 규모로 맞춰달라는 게 주요 핵심이다.

언뜻 보기에 시공범위의 일부 확대가 크게 문제될것 같지 않지만 ‘안전’이라는 최근의 추세를 생각한다면 신중할 필요가 있다.

기존 0.5톤에서 3톤은 약 6배의 시공규모가 확대되는 만큼 안전에 대한 시공도 같이 강화될 수 밖에 없다.

특히 LPG의 경우 폭발력을 봤을 때 6배의 규모 확대는 그에 버금가는 안전시공이 반드시 수반돼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

이런 이유로 전문성을 갖추고 있는 가스시설시공업 1종 시공업자가 위험 등 여러 요소를 고려해 일정 규모 이상의 가스시설을 시공할 수 있게끔 법으로 정해 놓고 있는 것이다.

아마 이런점들이 정부 입장에서도 2종 자격의 시공규모 확대에 반대하는 주된 이유이기도 하다.

공급규모와 시공규모의 차이로 인한 불편함이 안전시공보다 우선 시 될 수는 없는 노릇이기 때문이다.

현장에서 공급규모와 시공규모의 괴리로 인한 개선 요구도 이해하지만 안전시공이란 입장에서는 이에 대한 확실한 해법 없이 완화 추진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다. 일부의 불편함 때문에 안전을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