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국내 첫 LPG SUV QM6 사전계약 ‘돌입’
르노삼성, 국내 첫 LPG SUV QM6 사전계약 ‘돌입’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넛용기 기술특허로 최고수준 안전성 및 넓은 트렁크 공간 확보
국내 첫 LPG SUV 모델인 르노삼성의 QM6가 10일부터 사전 계약 판매에 나선다.
국내 첫 LPG SUV 모델인 르노삼성의 QM6가 10일부터 사전 계약 판매에 나선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르노삼성자동차(대표 도미닉시뇨라)가 10일부터 LPG 엔진 버전의 ‘THE NEW QM6 LPe’에 대한 사전계약에 나선다.
 
르노삼성자동차의 THE NEW QM6 LPe는 새롭게 업그레이드한 디자인과 LPG 파워트레인을 갖추고 ‘국내시장 유일의 LPG SUV’로서 입지를 확고히 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LPG SUV 모델 QM6 차량에는 LPG용기를 트렁크 하단 스페어 타이어 공간에 탑재할 수 있는 도넛용기(DONUT TANK®)를 적용해 중형 SUV 특유의 넓은 트렁크 공간을 확보했으며 가솔린과 동일한 수준의 정숙성 및 드라이빙 퍼포먼스를 갖춘 게 특징이다.

특히 가솔린 모델대비 상대적으로 낮은 RPM에서 동일 수준의 토크를 발휘함으로써 정지와 출발을 반복하는 도심지 주행에서 경쾌한 가속성능을 뽑아낸다.

도심형 SUV에 적합한 주행성능을 갖춘 THE NEW QM6 LPe는 3,700rpm에서 19.7㎏/m의 최대토크를 기록한다.

3세대 LPI(Liquid Petroleum Injection) 방식 엔진을 채택해 주행성능뿐 아니라 겨울철 시동불량 우려도 말끔히 해소했다.
 
여기에 고유가시대에 발맞춰 경제성까지 한층 강화했다.

THE NEW QM6 LPe의 도넛탱크 용량은 75리터로 80% 수준인 LPG 60리터를 충전했을 경우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하다. 즉 LPG 1회 충전으로 서울에서 부산까지 주행이 가능하다.
 
안전성도 갖추고 있다.

신차안정성평가(KNCAP) 충돌안전성 1등급을 획득했으며 도넛탱크 마운팅 시스템 개발 기술특허를 통해 LPG 차량 사고 시 2열 시트 탑승객 안전성도 확보했다.

기존 실린더 방식 용기와 달리 도넛용기는 탑승공간보다 아래에 위치해 후방충돌 시 용기가 탑승공간 안으로 침입하지 않게 설계돼 안전성을 확보했다.

뿐만 아니라 기존 원통형 탱크 재질보다 경도가 높고 가벼운 강판을 사용하고 용기 두께를 15%나 강화해 안전성을 대폭 개선했다.
 
THE NEW QM6 LPe는 일반고객 구입이 가능할 뿐 아니라 세제혜택을 받을 수 있는 렌터카 및 장애인용으로도 구매가 가능해 세단 일색이었던 LPG 시장의 새로운 선택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LPG 차량의 경우 국립환경과학원의 실외도로시험 기준 결과 대기오염을 일으키는 대표적인 오염물질인 질소산화물(NOx) 배출량이 0.006 g/km으로 휘발유 및 경유대비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저감에 기여하는 친환경 중형 SUV 면모를 입증한 셈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