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안전기술원,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 성료
원자력안전기술원,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 성료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시 환경방사능 분석절차 등 공유 및 소통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 참석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원장 손재영)은 11일부터 12일까지 양일간 부산 일루아 호텔에서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워크숍’을 개최했다.
  
이번 워크숍은 방사능재난에 대비해 관계부처 및 연구기관, 원자력사업자 등 국내 방사능 분석기관간 방사능분석 네트워크 운영을 위해 마련됐으며 지난 2017년 이래 매년 개최해오고 있다.

올해 워크숍은 2일간의 일정으로 국내 방사능분석기관 전문가 80여명이 참석해 세부 전문분야 발표와 더불어 국내 방사능분석 현안 토론 등 국가 환경방사능분야에 대한 실질적 발전을 위한 프로그램들로 진행됐다.
  
첫날은 ‘환경방사능 신속대응체계 및 전략’과 ‘비상시 방사성핵종 분석절차 및 최신분석 기술 동향’에 대한 발표와 함께 국내 방사능분석 현안들에 대한 토론이 있었다.
  
둘째날은 ‘2019 방사능분석능력 평가 계획’에 대한 정보 공유와 함께 국내 방사능분석 관련 각종 현안들에 대한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정승영 원자력안전기술원 비상대책단장은 “방사능 재난에 대비해 국내 방사능분석 역량을 한데 모을 필요가 있다”라며 “이를 위해 국내 방사능분석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한편 관계기관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원자력안전기술원은 이번 워크숍을 통해 도출된 결과를 ‘국가환경방사능 신속대응체계 개발’ 연구에도 반영해 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