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2일 두바이유 등 국제유가 하락
[국제유가] 12일 두바이유 등 국제유가 하락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2일 국제유가는 북해산 브렌트유와 서부 텍사스산 원유, 중동산 두바이유 모두 하락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2.13달러 하락한 51.14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2.32달러 하락한 59.97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38달러 하락한 59.90달러에 마감됐다.

12일 국제유가는 지난 주 미 원유재고 증가, 헤지펀드 등의 원유 선물 순매수 포지션 지속 감소,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 전망, 미 달러 강세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고 하반기 감산 연장 가능성 고조 등은 하락폭을 제한했다.

6월1주 미 원유재고가 시장의 48만배럴 감소 예상과 달리 전주대비 220만배럴 증가한 4,855억배럴을 기록했는데 이는 2017년 7월 이후 최고치이며 최근 5년 동기 평균을 8% 상회한 수치다.

WTI 선물 거래의 실물 인도지점인 쿠싱(Cushing) 원유재고는 전주대비 210만배럴 증가했고 휘발유 재고는 76만4,000배럴 증가했으며 중간유분 재고는 100만배럴 감소했다.

로이터는 미-중 무역분쟁에 따른 글로벌 경기위축과 그에 따른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를 우려해 헤지펀드 등 투자자들의 원유 순매수 포지션 수가 크게 감소했다고 12일 밝혔다.

Barclays(투자은행), Facts(석유정보기관), 알렉산더 노박 러시아 에너지부장관 등은 미-중 무역분쟁으로 올해 석유수요 증분이 기존 달러당 120~140만배럴에서 달러당 100만배럴 이하에 그칠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가 전일대비 0.28% 상승한 96.96을 기록했다.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OPEC+가 현재의 감산 규모를 유지한 채 하반기까지 감산을 연장할 것으로 전망했고 알제리는 수요 증가세 둔화를 반영해 감산 연장하고 규모도 달러당 180만 배럴로 확대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