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요르단 대한풍력 우수성 인정받아
남부발전, 요르단 대한풍력 우수성 인정받아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英 EMEA 주관 PF 어워드서 ‘Best Wind Farm’분야 우수상
한국남부발전과 요르단 대한풍력 관계자들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과 요르단 대한풍력 관계자들이 수상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에서 추진하는 요르단 대한풍력사업이 ‘Best Wind Farm’분야 우수상을 수상하며 사업성을 대외로부터 인정받았다.

남부발전은 12일 영국 런던 더 로얄 홀스가드 호텔에서 열린 ‘2018 Project Finance Awards’에서 ‘Best Wind Farm’분야 PF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Project Finance Awards’는 영국의 경제전문지 발행기관인 EMEA Finance가 올해로 11번째 주최하는 행사로 매년 금융, 법률, 재무, 발전사업 등 총 20개분야에 대해 1개의 PF 우수사업을 선정 및 시상하는 유럽, 중동, 아프리카지역 내 권위 있는 포상이다.
  
요르단 대한풍력사업은 요르단 수도 암만(Amman)에서 남쪽 140km에 위치한 타필라(Tafila)에 51.75MW 규모 풍력단지를 개발 및 운영하는 사업으로 남부발전은 80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위해 지난 2018년 9월 국제금융공사(IFC),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 SC은행, 신한은행과 사업금융(PF) 계약을 성공적으로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수상은 한국무역보험공사(K-Sure)가 요르단 내 풍력사업에 최초로 세계은행 산하의 국제금융공사(IFC)와 공동으로 금융을 지원해 국제금융기구와의 성공적 협업을 견인했다는 점에서 크게 인정받았다.
 
남부발전의 관계자는 “요르단 대한풍력사업은 World Bank, 국내 ECA, 국내·외 상업은행 등 최적의 PF 포트폴리오 구성으로 사업 안정성을 확보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남부발전은 2018년 10월 요르단 대한풍력 착공에 이어 최근에는 미국 나일즈 복합사업을 수주하게 됨에 따라 청정에너지 기반의 해외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