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17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국제유가] 17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17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상승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는 각각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58달러 하락한 51.93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1.07달러 하락한 60.94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84달러 상승한 60.74달러에 마감됐다.

17일 국제유가는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증가율 기대 이하, OPEC+ 회의 관련 시장의 불안, 올해 석유수요 증가세 둔화 전망, 7월 미 타이트오일 생산 증가 전망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지만 미 달러 약세 등은 유가 하락폭을 제한했다.

중국 국가 통계국은 중국의 5월 산업생산 증가율이 5%라고 밝혔는데 시장 예상치였던 5.4%에 미치지 못했고 지난 1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OPEC+ 회의 개최 시기 논의와 관련해 이란과 러시아가 이견을 표출하면서 석유시장에 불안감이 형성됐다.

러시아는 이달 26일부터 29일까지 오사카에서 개최되는 G20 회의에서 이뤄질 미-중 무역협상 결과를 반영해 생산정책을 조율하자는 입장이기 때문에 7월3~4일을 선호하지만 이란은 계획대로 이달 25~26일을 주장하고 있다.

이란은 6월25~26일이 어렵다면 7월10~12일 사이 개최하자고 역제안했다.

투자은행 Bank of America Merrill Lynch사는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해 올해 석유수요가 전년대비 93만배럴 증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올해 하반기 Brent 전망을 기존 배럴당 68달러에서 63달러로 크게 하향했고 내년도 전망치도 기존 65달러에서 60달러로 내렸다.

미 에너지정보청은 7월 주요 7개 분지의 타이트오일 등 원유생산량이 전월보다 7만배럴 증가한 852만배럴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주요 6개국 통화대비 미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미 달러 인덱스는 전일대비 0.05% 하락한 97.53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