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체제 조기정착 위해 국제 공동연구 ‘확대 추진’
수소경제체제 조기정착 위해 국제 공동연구 ‘확대 추진’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스안전公, 美 샌디아국립연구소와 기술협력 나서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해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좌 4번째)을 비롯해 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 화재폭발연구부 전문가들이 미국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공동연구 기술협력 확대에 나섰다.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해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좌 4번째)을 비롯해 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 화재폭발연구부 전문가들이 미국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공동연구 기술협력 확대에 나섰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김형근 한국가스안전공사 사장을 비롯해 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 화재폭발연구부 전문가들이 현지시간으로 지난 18일 미국 리버모어 소재 샌디아국립연구소를 방문해 수소 안전성 확보를 위한 공동연구 기술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샌디아국립연구소는 뉴멕시코주 엘버커키에 본사를 둔 미국에너지부 산하 국책연구소로 최근 수소를 포함한 각종 미래에너지 기술개발의 최고 권위의 연구소로 알려져 있다.

최근 강릉 수소탱크 폭발사고와 노르웨이 샌드비카의 수소충전소 폭발사고 등이 잇따라 발생하면서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내외 관심과 우려가 최고조에 달한 상태이다.

이에 양 기관 전문가들은 최근 발생한 수소 화재폭발 사고사례를 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정확한 사고원인을 파악하는데 3~4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한 만큼 조사 초기단계부터 사고 발생 시까지 과학적 이론 및 모델구성, 실증데이터 확보, 정보교환이 원활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합의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수소 안전성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은 만큼 수소 전주기 단계별 안전성 확보를 위한 기술개발이 시급하다”며 “긴밀한 국제협력과 공동연구 추진을 통해 수소경제체제가 안전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5월 산업통상자원부, 미국에너지부와 함께 한-미 에너지정책회담에 참가하며 수소 충전소 안전 및 에너지 저장장치 분야의 기술 파트너십을 구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