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준 효성 회장, 베트남 부총리 만나 사업 협력 논의
조현준 효성 회장, 베트남 부총리 만나 사업 협력 논의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P·타이어코드 공장 지원 기대
조현준 효성 회장(좌)과 브엉 딘 후에 베트남 부총리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조현준 효성 회장(좌)과 브엉 딘 후에 베트남 부총리가 기념촬영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조현준 효성 회장이 지난 19일 한국을 방문한 브엉 딘 후에(Vuong Dinh Hue) 베트남 부총리와 만나 상호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약속했다.

후에 부총리는 재무부와 투자기획부, 중앙은행 등을 관할하는 베트남의 경제 컨트롤타워다.

이날 면담에서 조 회장은 바리아붕따우성 폴리프로필렌(PP) 공장과 광남성 타이어코드 공장 설립 등 신규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베트남 정부의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조 회장은 “베트남은 효성의 핵심 제품을 모두 생산하는 글로벌 복합 생산기지로 효성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지역”이라며 “서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하고 협력을 강화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후에 부총리는 “효성은 베트남 내 최대 투자 회사 중의 하나로 효성이 추진하고 있는 남부 바리아붕따우성 PP 공장과 중부 광남성 타이어코드 공장 설립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 회장은 2016년과 지난해에도 응우웬 쑤언 푹(Nguyen Xuan Phuc) 베트남 총리를 만나 사업 협력을 논의하는 등 베트남 고위 관계자들과 지속적으로 우호적인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