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시동'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활용 '시동'
  • 김창수 기자
  • 승인 2019.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환경부·제주도·경북도·현대차 MOU 체결
제주도에 1호 전기차배터리 산업화센터 개소

[투데이에너지 김창수 기자]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환경부(장관 조명래), 제주도(도지사 원희룡), 경상북도(도지사 이철우), 현대자동차(대표 이원희)는 26일 제주테크노파크에서 ‘전기자동차 사용후 배터리 자원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국내 1호 사용후 배터리 성능평가기관인 ‘제주도 배터리산업화센터’를 개소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향후 급격한 증가가 예상되는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의 효율적 활용을 위해 추진됐으며 중앙부처, 지자체, 자동차업계가 협력해 관련 산업을 육성하고 유가금속을 회수하는 등 순환경제 모델을 구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올해 5월말 기준으로 전국적으로 약 6만9,000여대의 전기차가 보급됐으며 지자체로 반납된 전기차 배터리는 112대에 불과하나 2022년 이후에는 급격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는 잔존가치에 따라 다양한 산업에 활용(재사용)이 가능하고 제품으로 재사용이 어려울 경우에는 니켈, 코발트, 망간 등 유가금속 회수(재활용)가 가능해 전후방 산업 연계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국제적으로 합의된 전기차배터리의 잔존가치를 평가하거나 안전성을 보장하는 방법과 기준이 없기 때문에 정부, 지자체와 기업은 배터리 성능평가를 비롯한 재사용, 재활용 방안 마련을 위해 공동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업무협약에는 사용후 배터리 재사용, 재활용 산업을 육성하기 위한 각 기관별 협력방안을 담았다.

산업부와 환경부는 성능평가, 재사용, 재활용 관련 규정을 정비하고 연구개발을 지원하는 등 추진기반을 마련한다.

산업부는 전기차배터리 재사용·재활용을 포함한 배터리 산업 생태계를 육성하고 환경부는 유가금속 회수 등 재활용체계를 구축하며 제주도·경상북도·현대차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모델을 발굴하는 등 협력체계를 구축키로 했다.

환경부와 경상북도, 제주도는 관련 연구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전문연구기관과 자동차업계에 전기자동차 폐배터리를 제공한다.

전문연구기관과 자동차업계는 차종별 폐배터리의 성능평가를 수행하고 그에 따른 연구 성과를 공유하며 연구 완료 후에는 제공받은 배터리를 반납한다.

특히 가시적 성과를 창출해내기 위해 올해 하반기부터 제주도, 현대차 등의 기관에서 보유한 시설과 전문 인력을 활용해 성능평가 기준 마련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한편 업무협약 체결 후에는 ‘제주도 배터리산업화센터’ 개소식을 열고 전기차배터리 순환체계 구축을 위한 구체적인 사업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센터는 산업부와 제주도간 협업으로 구축됐으며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잔존가치 및 성능 평가 △전기차종별 사용후 배터리 DB 구축 △재사용 배터리 활용 연구 및 실증 등을 통해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산업 기반을 제공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