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03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개최
제103회 원자력안전위원회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력안전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령 심의・의결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위원장 엄재식)는 28일 제103회 원자력안전위원회를 개최해 총 3개의 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우선 원자력안전법 시행령·시행규칙 일부개정령(안)을 의결해 엑스선발생장치 생산허가 신청 시 각각 용량별로 신청하는 대신 한 번에 최대 용량을 신청할 수 있도록 해 사업자 부담을 완화했다.

또한 제2호 ‘핵연료물질 사용변경허가(안)’을 의결해 국가핵융합연구소가 기존에 사용 중인 중성자선 측정기(3대)를 2대 더 사용하기 위한 핵연료물질 증량 등을 허가했다.
 
원안위는 ‘원자력이용시설 건설변경허가(안)’을 의결해 건설허가 이후 확정된 상세설계 등을 반영하기 위해 신고리 5·6호기 보조건물, 복합건물 지역 일반배치도 변경을 허가했다.

기타안건으로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핵종분석 오류 조사결과’와 ‘한빛 1호기 사건 특별조사 중간결과 및 향후계획’에 대해서 보고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