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L, 정현석 신임 한국 지사장 선임
UL, 정현석 신임 한국 지사장 선임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힐티 한국법인 대표 등 역임
정현석 UL코리아 한국지사장.
정현석 UL코리아 한국지사장.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글로벌 안전과학 회사 UL이 2일 새로운 UL코리아 지사장으로 정현석 사장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정현석 사장은 최근까지 산업연마재 글로벌 선두기업인 티롤릿과 건설 및 에너지분야 전문 글로벌기업인 힐티(HILTI)의 한국법인 대표를 역임했다. 정사장은 포스코 산하 연구소(RIST)를 시작으로 지난 20여년간 건설, 에너지 및 철강분야에서 한국과 유럽에 근무하면서 기술개발·전략·마케팅·영업을 총괄해 왔다.

UL코리아는 정현석 신임 지사장의 리더십을 기반으로 기업들이 새로운 혁신 제품과 기술을 안전하게 도입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브랜드의 신뢰도를 높일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아울러 배터리, 사물인터넷, 친환경, 헬스케어, 소비재 등 각 사업부별 또 다른 도약을 가속화해 나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현석 신임 지사장은 “지난 125년동안 과학기술로 안전한 세상을 만드는 데 주력해온 UL의 뜻 깊은 미션에 함께할 수 있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안전 과학의 최전선에서 혁신을 만들고 국내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현석 신임 지사장은 연세대학교 건축공학과를 졸업하고 프랑스 퐁텐블로에 위치한 인시아드(INSEAD) 비즈니스 스쿨에서 MBA 과정을 수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