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켐스, 탄소배출권 100만톤 UN 인증 획득
휴켐스, 탄소배출권 100만톤 UN 인증 획득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하반기 온실가스 감축량 인증…누적 감축량 1,500만톤 넘어
휴켐스 질산5공장 온실가스 저감장치(빨간색표시).
휴켐스 질산5공장 온실가스 저감장치(빨간색표시).<사진제공=휴켐스>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태광실업그룹(회장 박연차) 화학계열사인 휴켐스(대표 최금성)2일 유엔(UN)으로부터 100만톤규모의 탄소배출권(CER; Certificate Emission Reduction) 인증을 획득했다고 밝혔다.

휴켐스에 따르면 이번에 인증받은 100만톤은 지난해 하반기 동안 4기의 질산공장 가동 과정에서 발생한 아산화질소(N2O;온실가스의 한 종류)를 줄인 양이다. 지난해 상반기 인증물량 60만톤까지 더하면 휴켐스는 지난 한 해 동안 총 160만톤의 인증을 획득했다. 이는 단일 기업이 한 해 동안 줄인 온실가스 양으로는 국내 최대 규모다. 휴켐스는 인증받은 온실가스 감축량만큼 탄소배출권을 부여받게 된다.

탄소배출권이란 지구온난화를 유발하는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는 권리로 이의 인증은 유엔 산하 기후변화협약사무국(UNFCCC: United Nations Framework Convention on Climate Change)이 담당한다. 유엔 인증을 받은 탄소배출권은 환경부 승인을 거쳐 국내 탄소배출권시장에서 자유롭게 판매할 수 있다.

휴켐스는 국제적인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 동참하고자 지금부터 15년 전인 지난 2004년부터 자발적으로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참여했다. 휴켐스의 온실가스 누적 감축량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이미 1,500만톤을 넘어섰고 이 또한 단일기업이 감축한 온실가스 총량 기준으로도 국내 최대 규모다.

휴켐스는 디엔티(DN), 엠엔비(MNB) 등 폴리우레탄의 기초원료와 질산, 초안 등을 생산하는 정밀화학 전문기업이다. 하지만 휴켐스는 국내를 대표하는 친환경기업으로 꼽힌다.

이는 휴켐스가 매년 온실가스 발생량의 96%를 줄여 실제로는 온실가스를 거의 배출하지 않는 친환경공장을 실현했기 때문.

휴켐스에 따르면 질산 제조과정에서 발생하는 아산화질소를 촉매반응을 통해 무해한 질소와 산소로 분해하는 원리다. 더불어 휴켐스는 최근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미세먼지 저감에도 기여하고 있다. 휴켐스는 이러한 공로를 인정받아 녹색경영대상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최금성 휴켐스 사장은 “20세기는 환경파괴를 통해 기업이 성장했지만, 21세기에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할 수 있는 체제를 갖추는 기업만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룰 수 있다라며 앞으로 짓는 모든 생산시설에도 반드시 친환경적 시설을 갖춰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휴켐스는 탄소배출권 판매를 통한 수익 중 일부를 하천 정화활동, 생태보전활동 등 친환경활동은 물론 장학사업, 불우이웃돕기 등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에 활용해 지역사회 발전에도 기여하고 있다. 휴켐스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친환경경영을 통해 지구환경 보전과 인류사회 발전에 공헌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