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원주시, 원주천댐공사 본격 착수
환경부·원주시, 원주천댐공사 본격 착수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사업비 689억 원 투입 예정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와 원주시(시장 원창묵)는 ‘원주천댐 건설사업 기공식’을 오는 5일 원주시 판부면 신촌리 댐건설예정지에서 개최한다.

홍수조절 목적의 소규모 댐인 원주천댐은 높이 49m, 길이 210m, 저수용량 180만m³ 규모의 콘크리트 중력식 댐으로 총사업비 689억원(국비 90%, 지방비 10%)을 투입해 오는 2022년 완공될 예정이다.

원주천댐은 지자체에서 댐 건설의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하고 이후 지역의견 수렴 등 공감대가 형성돼 정부의 국비를 지원을 토대로 지자체인 원주시가 시행하는 최초의 지역건의 댐이다.

원주천 유역은 지난 1998년에서 2011년까지 14년 동안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사망 5명 및 이재민 70명 등의 인명피해와 586억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이에 원주시는 홍수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2012년 원주천댐의 건설 필요성을 정부에 건의했다.

원주시는 2013년 12월부터 2014년 6월까지 댐 사전검토협의회를 거쳐 사업 추진의 타당성을 확보했으며 2014년 7월부터 9월까지 지역협의회를 구성해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했다. 이후 강원도에서 2016년 1월 기본계획을 고시해 사업시행을 확정했다.

원주천댐은 원주천 유역에 홍수 발생 시 원주천 상류 댐유역에서 홍수량 180만m³을 일시에 저류한 후 댐 하류에 수위가 감소해 피해가 발생하지 않을 때 댐에 저장해 뒀던 물을 조절해 방류하는 것으로 계획됐다.

박하준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앞으로도 지자체와 소통하고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면서 지역의 물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원창묵 원주시장은 “댐 건설 예정지의 하류는 1998년, 2002년, 2006년, 2011년 잇따라 홍수피해가 발생한 지역이기에 시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를 위해 차질없이 댐건설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