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公-호주가스協, 가스기기분야 규제 등 정보공유
가스안전公-호주가스協, 가스기기분야 규제 등 정보공유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회 정기교류회 통해 양국 협력방안 논의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가운데)이 크리스 데블린 호주가스협회 회장(좌 두 번째)와 양국의 최신 가스기기분야 규제동향에 대한 정보공유 및 논의를 위한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개최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가운데)이 크리스 데블린 호주가스협회 회장(좌 2번째)와 양국의 최신 가스기기분야 규제동향에 대한 정보공유 및 논의를 위한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개최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김형근 사장)는 2일 충북 음성 소재 공사 본사에서 호주가스협회(크리스 데블린 회장)와 양국의 최신 가스기기분야 규제동향에 대한 정보공유 및 논의를 위한 제4회 정기교류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서 가스안전공사는 이동식부탄가스연소기 및 캔 관련 사고예방 대책, 소수경제 시대로의 전환을 위한 양국간 협력 사항, CO가스 중독사고 예방을 위한 양국가의 규제 동향, 국내기업(가스기기) 호주 가스시장 진출을 위한 협력방안 등을 주요 골자로 논의를 진행했다.

가스안전공사는 지난 2009년 호주가스협회와 인증시험 및 사후관리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이후 실무진간의 활발한 교류를 통해 최근 이동식부탄연소기와 부탄캔에 대한 호주의 공인시험소로 등록된 바 있다.

김형근 가스안전공사 사장은 “호주가 몇년 전 우리나라의 안전기준을 벤치마킹해 자국의 안전기준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의 호주시장 진출의 여건이 개선된 것은 큰 성과라고 할 수 있다”라며 “ 한국의 우수한 가스제품들이 호주시장에 더욱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해외 기관들과의 교류협력체계를 더욱 활성화 하고 공고히 하겠다”고 말했다.

호주가스협회는 지난 1962년에 발족된 비영리기관으로 △가스, 전기, 배관 및 배수관련 제품인증 서비스 △가스제품 및 백색가전 안전시험 및 성능시험 △압력기기 및 연소관련 가스분석기 교정서비스 등의 업무를 수행하고 있으며 호주로 수입되는 모든 가스용품의 시험, 검사 및 인증 업무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