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에서 만난다
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에서 만난다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보건公, 매출 확대 기업 성장 지원
안전 신기술을 보유한 중소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고 민간 안전산업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서울 코엑스에서 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을 4일까지 운영한다.
안전 신기술을 보유한 중소 스타트업 기업을 지원하고 민간 안전산업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안전보건공단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서울 코엑스에서 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을 4일까지 운영한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안전보건공단(이사장 박두용)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센터장 권영해)는 지난 1일부터 4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 2019 국제안전보건전시회장에서 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ZONE)을 운영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은 스타트업 존은‘안전 신기술 공모전’의 일환으로 안전 신기술을 보유한 스타트업(중소기업)의 성장을 돕고 민간 안전산업의 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마련됐다.

스타트업 존에는 지난 5월 개최한 제2회 안전신기술 공모전에서 선발된 5개사와 지난해 공모전에서 선발된 2개사 등 총 7개사가 참여한다.

안전보건공단과 울산창조경제혁신센터는 스타트업 존에 기업별 홍보공간을 마련하고 미디어 지원, 상담코너 운영, 통역 서비스 등을 제공해 기업들의 매출증대를 돕는다.

지난해에는 스타트업 존에 국내외 바이어 1만7,000여명이 다녀가고 423건의 일반 상담과 50여건의 구매 상담이 이뤄져 매출로 이어졌다.

안전보건공단의 관계자는“안전 신기술을 보유한 기업들의 매출상승과 일자리 창출을 도와 공공기관이 주도하는 사회적가치 실현의 모범이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안전 신기술 스타트업 존 참여기업으로 (주)수에서 초기화재진압용 페인트(STOPFIRE PAINT)을, (주)수현테크는 난청과 안전사고 예방 스마트 귀마개 이어폰을, (주)지에스아이엘은 4차 산업혁명 IoT 기술을 이용한 RTLS 재난안전 시스템을, 젯트리프트은 신 개념 리프트 디바이스을 이용한 작업 환경 개선기술을, 예비창업자는 철탑 추락 방지용 안전장치를, 선진ERS은 IBOT 재난 안전 예방/대응 플랫폼을, 개구리전기는 방수콘센트& 방수플러그 (싱글형, 멀티형)을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