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윤모 산업부 장관, 여름철 전력수급대비 현장 점검
성윤모 산업부 장관, 여름철 전력수급대비 현장 점검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기간 첫날 서울복합화력발전소 방문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우 2번째)이 서울복합화력발전소 가동상황에 대해 현장 관계자의 브리핑을 받고 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앞줄 우 2번째)이 서울복합화력발전소 가동상황에 대해 현장 관계자의 브리핑을 받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여름철 수급대책 기간(7월8일~9월20일) 첫날인 8일 서울복합화력발전소(구 당인리 발전소)를 방문해 전력거래소·한전 등 전력 유관기관장과 여름철 전력수급 대비현황을 논의하고 서울복합화력 가동상황을 점검했다.

성 장관은 “올 여름 피크시 공급능력 9,833만kW와 함께 추가 예비자원 904만kW를 확보해 안정적 전력수급이 예상되지만 최근 이상기후가 일상화되고 있는 만큼 폭염으로 인한 냉방수요는 언제든 예상치를 뛰어넘을 수 있다”라며 “전력 유관기관 기관장과 임직원 모두 긴장감을 낮추지 말고 여름철 전력수급 안정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성 장관은 호우·강풍으로 인한 송·배전설비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취약설비에 대한 선제적인 점검·조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에 대해 한전은 태풍취약 송·배전설비 보강에 851억원을 투자해 고장·정전에 철저히 대비했으며 산악지역 배전설비 201만개소 전수 점검·조치도 7월 중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회의 후 성 장관은 서울복합 1·2호기 현황을 보고받고 지하발전소 설비 및 중앙제어실을 직접 점검하면서 “8월 말 준공 예정인 1호기는 아직 정식 공급능력에는 포함되지 않았으나 7월 4주 시운전 개시 이후로는 언제든 100% 출력이 가능하므로 피크시 전력수급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는 한편 6월말 상업운전을 개시한 2호기도 가동 초기에 고장이 발생하지 않도록 안정적인 운영에 힘써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