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행위 저지른 민간 자동차검사소 47곳 적발
불법행위 저지른 민간 자동차검사소 47곳 적발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1곳 대상 특별단속 통해 업무 정지 등 행정처분 예정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환경부와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전국 지자체와 함께 지난 5월14일부터 4주간 부정 행위가 의심되는 민간 자동차검사소 271곳을 특별 점검해 안전기준 위반차량을 합격시키는 등 불법행위를 저지른 47곳을 적발했다.

이번 점검 대상 271개 검사소는 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한국환경공단에서 운영 중인 자동차관리시스템에서 검사정보를 분석해 부정검사를 했다고 의심되는 검사소와 지난해 하반기 특별점검에서 행정처분을 받았던 곳을 대상으로 했다.

그동안 민간 자동차검사소는 교통안전공단의 직영 검사소에 비해 합격률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나 검사가 허술하다는 지적을 받아 왔었다.

지난해 말 기준으로 교통안전공단의 합격률은 72.9%였던 반면 민간 자동차검사소의 검사 합격률은 84.2%로 파악됐었다.

이번 특별점검 결과 불법 개조차량 및 안전기준 위반차량의 검사를 생략하거나 합격처리한 사례가 32건으로 68%를, 검사기기를 부실하게 관리한 사례가 9건으로 19%, 기록 관리가 미흡한 사례가 3건으로 6%, 시설, 장비, 인력 등 지정기준을 충족하지 못한 상태로 검사한 사례가 2건으로 4%, 다른 사람의 명의로 검사 업무를 대행한 사례가 1건으로 2% 등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검사소 47곳은 사안의 경중에 따라 10일에서 30일까지 업무 정지를, 46명의 기술인력은 직무정지 처분을 받을 예정이다.

김영민 환경부 교통환경과장은 “지난해 하반기 특별점검에서 61곳을 적발한 것에 비해 올해는 47곳으로 다소 줄었다”라며 “이는 지속적인 특별점검을 통해 단속기관과 검사소간 1대1 교육으로 무지, 실수에 의한 단순 위반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일부 사업자들이 자동차검사를 수익의 수단으로만 활용해 부정검사가 끊이지 않고 있다”라며 “합동점검을 강화함과 동시에 금품수수·무자격검사 등 중요 위반사항에 대해서는 강력한 행정처분을 내리고 검사원의 자질향상을 위한 방안을 국토교통부와 함께 준비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