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발전,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중동시장 진출 간담회 개최
동서발전,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중동시장 진출 간담회 개최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시장 개척 기회 제공 위해 마련
조상기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앞줄 좌 5번째)과 얼라이언스 기업 중동시장 진출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조상기 한국동서발전 발전기술개발원장(앞줄 좌 5번째)과 얼라이언스 기업 중동시장 진출 간담회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동서발전(사장 박일준)은 9일 발전기술개발원에서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사 중동(사우디)시장 진출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는 지난 5월 체결한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협약의 일환으로 기존에 중동시장에 진출한 협력기업 APM테크놀로지사를 통해 중동(사우디) 전력시장의 현황 및 정보를 공유하고 해외시장 개척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동서발전은 지난 5월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IoT, 블록체인, 드론, 가상현실, 증강현실, 3D 프린팅 등 4차산업분야의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11개 국내 중소벤처기업들과 ‘4차산업기술 상생협력 얼라이언스 협약’을 체결했다.

APM 테크놀로지는 전력용 변압기 부분방전 상태 감시장치 제작 및 전력설비 진단전문기업이다.

지난 2014년 동서발전과 공동 R&D를 수행해 2016년 사우디에 150억원 규모를 수출했으며 현재 현지공장을 설립해 운영하고 있는 동서발전의 대표적인 동반성장 성공사례다.

간담회는 사우디 시장 진출에 성공한 APM테크놀로지사의 △사우디 전력시장 현황 및 유망사업 분야 소개 △중동지역 4차산업 필요기술 △기술 적용 현황 및 시장진출 방안 △분야별 개발방향 등에 대한 발표 및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 결과 우선적으로 풍력블레이드 진단용 자율주행 드론, 태양광 클리닝 로봇기술을 연내에 사우디 전력청에 소개해 시장진출을 촉진할 계획이다.

동서발전의 관계자는 “앞으로 미국, 남미, 동남아 등 해외 협력사들의 시장정보와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자리를 마련해 중소기업의 우수한 기술이 해외진출과 사회적가치를 창출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동서발전은 발전사 최초로 발전산업 빅데이터분석 AI활용 공모전 개최, 중소 제조기업 4차산업형 스마트팩토리 고도화를 위한 구축지원사업 협약, 산·학·연 연구개발 협력협의체 구성 등 발전분야 4차산업 생태계 조성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