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9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국제유가] 9일 두바이유 ↓, WTI·Brent유 ↑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9일 국제유가는 중동산 두바이유가 하락한 가운데 서부 텍사스산 원유, 북해산 브렌트유 등은 상승했다.

한국석유공사(사장 양수영)는 서부 텍사스산 원유인 WTI가 전일대비 배럴당 0.17달러 상승한 57.83달러에, 북해산 Brent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05달러 상승한 64.16달러에 마감됐다고 밝혔다.

반면 국내 기준 유가로 적용되는 중동산 Dubai유는 전일대비 배럴당 0.69달러 하락한 62.63달러에 마감됐다.

9일 국제유가는 중동 지역 긴장 지속, 러시아 원유 생산 감소, 미 원유재고 감소 예상 등으로 상승했지만 미-중 무역 협상 난항 예상, 2019년 세계 석유수요 증가폭 전망치 하향, 미 원유생산 증가 전망 등은 유가 상승폭을 제한했다.

이란 군 관계자는 현지시간으로 4일 영국령 지브롤터가 이란의 유조선을 억류한 사건에 대해 영국령 지브롤터가 해명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유럽연합은 이란의 우라늄 농축 제한 파기조치에 대해 2015년 합의된 핵 협정(JCPOA 포괄적공동행동계획) 위반 행위의 중단을 요구했다.

러시아의 7월 초 원유 생산이 지난 주 감산합의를 통해 도출된 러시아의 생산 쿼터보다 낮은 1,079만배럴을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로이터 통신이 밝혔다.

로이터의 사전조사에 따르면 지난 주 미 원유 재고는 전주대비 310만배럴 감소한 것으로 추정됐다.

미-중 양국이 이번 주 무역 협상을 재개할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양국의 이견이 좁혀질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관련 소식통에 따르면 G20 정상회의 당시 알려진 것과 달리 중국은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추가구매를 확약하지 않았고 미국도 화웨이(Huawei)의 미국산 첨단제품 구매를 허락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에너지정보청인 EIA에서는 2019년 세계 석유수요 증가폭을 전월전망대비 15만배럴 하락한 107만배럴로 전망했고 미 원유 생산은 전월 전망대비 4만배럴 증가한 1,236만배럴로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