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통합 물관리 따른 지하수 재조명
환경부, 통합 물관리 따른 지하수 재조명
  • 김나영 기자
  • 승인 2019.07.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라운드워터 코리아 2019’ 개최

[투데이에너지 김나영 기자]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통합 물관리에 발맞춰 지하수의 중요성을 홍보하고 지속 가능한 지하수의 활용과 보전을 위해 그라운드워터 코리아 2019(Groundwater Korea 2019)’11일부터 이틀간 제주국제컨벤션센터(ICC JEJU)에서 개최한다.

환경부가 통합 물관리, 새롭게 도약하는 지하수!’ 라는 주제로 제주특별자치도와 공동으로 개최하는 이번 행사에는 지자체 공무원, 관련 업계 및 학계 관계자, 지하수 조사전문기관 종사자 등 약 1,000여명이 참석한다.

환경부는 올해로 11회째를 맞는 이번 행사에서 참석자들과 함께 국내·(미국, 인도네시아, 일본) 지하수관리 제도 및 전략을 공유한다. 나아가 통합 물관리시대에 지하수자원의 역할과 지하수자원을 활용한 새로운 가치 창출에 대해서도 심도 있게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서는 40여개업체 및 유관기관이 참여하는 기업 홍보관을 운영한다. 환경부는 참여기관의 신기술 홍보와 장비전시를 통해 기업 홍보관이 관련 산업 활성화를 위한 정보교류의 장이 되게 할 예정이다.

또한 지하수에 대한 관심을 제고하고 관련분야 종사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해 지하수 관리 및 발전에 기여한 지자체 공무원 및 유관기관, 학계, 업계의 업무유공자 15명에게 환경부장관 표창이 수여된다.

지하수는 우리나라 수자원 총 이용량의 약 11%를 차지하는 매우 중요한 수자원으로서 그동안 농업용수, 생활용수 등 다양하게 활용돼 왔다. 앞으로 지하수는 가뭄 대응을 위해서도 유용하게 활용될 자원으로서 그 역할과 가치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홍경진 환경부 토양지하수과장은 이번 행사가 통합 물관리시대에 걸맞는 지하수의 역할과 중요성에 대해 폭 넓게 의견을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며 지하수 자원이 누구나 깨끗하고 건강한 물을 마실 수 있는 물 복지를 실현하는데 역할을 다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