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친환경 경영대상 종합대상 수상
서부발전, 친환경 경영대상 종합대상 수상
  • 김병욱 기자
  • 승인 2019.0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기환경 개선·농가·중기 친환경 상생협력 인정 받아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우)이 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우)이 상을 수상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투데이에너지 김병욱 기자] 한국서부발전(사장 김병숙)은 11일 ‘2019년 제1회 친환경 경영대상’에서 종합대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서부발전은 창사 이후 국내 대표 발전공기업으로서의 자부심을 바탕으로 국내 최고수준의 친환경발전소를 운영하기 위해 각고의 노력을 기울여왔다.
 
이날의 종합대상 수상은 국민들에게 안전하고 깨끗한 전기를 공급하겠다는 서부발전의 우직한 일념과 노력이 빚어낸 성과다.

그동안 서부발전은 혁신기술의 선제적 도입과 환경설비 개선에 대한 과감한 투자를 통해 대기오염물질 저감과 온실가스 감축에 획기적인 성과를 창출해 왔다.

태안발전본부 1~4호기 발전기에 국내 최초로 ‘사이클론 방식의 탈황설비’를 도입해 지난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대비 58.7%(3만5,317톤→1만4,582톤)를 감축하는 성과를 거뒀다.
 
배출원 단위로는 2015년대비 65.5%(1.088g/kWh→0.375g/kWh)를 감축, 국내 최대의 개선성과를 기록했다.

또한 오는 2030년까지 약 1조3,000억원을 투입, 석탄에너지를 신규 청정가스 에너지로 전환하는 것을 추진 중이다. 이를 위해 발전소 환경설비를 최신 고효율의 설비로 전면 교체할 예정이며 2026년까지 석탄화력의 옥외 저탄장을 옥내화 할 계획이다.

온실가스 감축분야에서는 서부발전, 농식품부, 충청남도 3자간 협업을 통해 개발한 ‘농가 온실가스 감축사업’이 그 우수성과 독보성에서 인정을 받았다.

김병숙 서부발전 사장은 “앞으로도 서부발전은 국내 대표 발전전문 공기업으로서 안전과 환경에 최우선 가치를 두는 경영방침을 바탕으로 국민행복을 창조하는 에너지 기업이 되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