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해관리公, 광해방지사업비 29억원 예산 절감
광해관리公, 광해방지사업비 29억원 예산 절감
  • 조대인 기자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심사 통해 지난해 상반기 절감액 17억원대비 약 12억원 증가
 

[투데이에너지 조대인 기자] 한국광해관리공단(이사장 이청룡)은 2019년 상반기 광해방지사업 계약심사 제도 운영 결과 총 62건에 대해 약 29억원의 광해방지사업비 예산을 절감했다고 15일 밝혔다.

계약심사란 공단의 광해방지사업과 관련된 용역, 공사, 설계변경 등을 대상으로 발주 또는 변경계약 전 원가 산정의 적정성을 심사하는 제도로 사업비 집행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운영해 왔다.

올해 상반기 동안 광해관리공단은 공사부문 18건에서 28억원, 용역부문 42건에서 6,00만원, 설계변경 부문 2건에서 1,000만원의 예산을 절감했다.

이에 따른 상반기 절감액은 지난해 상반기 절감액 17억원대비 약 12억원이 증가됐다.

주요 계약심사 대상은 올해 초 제공한 미래코 품셈 및 적산 기준과의 적합 여부, 필수공종 누락, 수량 오류, 안전사고 예방 공종 미반영 등이다.

김정필 광해관리공단 광해기획실장은 “계약심사 시 내․외부 이해관계자와의 정보 공유 및 소통을 활성화 해 공정하고 적정한 원가 산정 질서가 확립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