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동발전·현대엔지니어링, 새만금 태양광 1구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남동발전·현대엔지니어링, 새만금 태양광 1구역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 송명규 기자
  • 승인 2019.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등 평가

[투데이에너지 송명규 기자] 한국남동발전(사장 유향열)과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이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우선협상대상자에 선정됐다.

새만금개발공사(사장 강팔문)는 15일 새만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대표사 현대엔지니어링)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은 대표사 현대엔지니어링을 비롯해 한국남동발전, 전북지역 업체 6곳 등 총 10개사로 구성돼 있다.

이번 육상태양광 1구역 발전사업 제안서 평가는 사업의 기본방향인 △정부의 ‘재생에너지 3020’ 정책에 부응 △새만금 기본계획 추진 역량 △태양광 발전시설에 대한 창의적 기술과 아이디어 보유 △발전시설의 안정성, 환경보호 능력, 경제성 △새만금지역의 일자리 창출 및 소득증대에 따른 지역경제 활성화 효과 및 지역상생방안을 평가기준으로 해 진행됐다.

새만금개발공사의 관계자는 “이번 공모에는 5개 컨소시엄이 참여해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라며 “우선협상대상자가 제안한 공모제안서에는 지역업체 위주의 시공과 전북지역 기자재를 중심으로 사용한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어 이번 발전사업을 통해 일자리 창출 및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한편 새만금개발공사는 현대엔지니어링 컨소시엄과 오는 17일부터 우선협상을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당 언어로 번역 중 입니다.